NO WAVE

지미스홀 Jimmy's Hall : 혁명의 다음날을 위한 상상 본문

CINEMA

지미스홀 Jimmy's Hall : 혁명의 다음날을 위한 상상

NO WAVE 2015.03.09 16:56


지미스 홀 (2014)

Jimmy's Hall 
7.8
감독
켄 로치
출연
배리 워드, 시몬 커비, 앤드류 스콧, 짐 노튼, 브라이언 F. 오번
정보
드라마 | 영국, 아일랜드, 프랑스 | 109 분 | 2014-10-09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혁명 이후의 상상력을 꿈꾼 적이 있는가?

아일랜드 내전으로부터 10년 후, 켄 로치 감독의 전작인 <보리밭에서 부는 바람> 이후에 이어지는 이야기가 바로 지미스 홀이다. 작은 시골 마을에서 지미는 소작농이 대부분인 마을 사람들과 새로운 꿈을 꾼 지미는 혁명의 불순 세력이라고 정부에 의해 쫓겨 뉴욕으로 망명한다. 그리고 10년이 지나고 다시 마을로 돌아온다. 마을에 돌아온 지미는 어머니의 유산을 이어받아 조용히 살아가려 한다. 세월이 흘러도 마을 사람들은 지미의 열정을 기억한다.  






"혁명의 날은 부정이라면, 혁명의 다음 날은 새로운 창안이 되어야 한다.

혁명의 과제는 법과 제도의 변화와 관습 그리고 규범을 깨는 것이다." 


국가와 사회를 움직이는 권력을 장악하는 데 있지 않고, 이 권력을 변형시키고 기능 방식과 토대의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데 있다. 이런 점에서 지미의 방식은 혁명 이후의 상상력을 위한 실천이다. 


셰리던 신부는 지미를 존경한다. 그에게 지미는 생명을 지닌 예수와 같은 메시아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셰리던이 옹호해야 할 것은 기존 사회의 토대를 유지하는 보수의 태도이다. 혁명을 이행하는 지미와 기존의 법을 지키려는 셰리던 신부의 대립은 여기서 벤야민이 말한 신화적 폭력과 신적 폭력, 여기에서 신화적 폭력을 법 보존적 폭력과 법 정립적 폭력으로 구분한다. 


벤야민은 법적 폭력을 기존의 법을 유지하기 위한 법 보존적 폭력과 새로운 법을 제기하는 법 정립적 폭력으로 구분하면서도 그 둘 모두 법에 의한 지배를 전제함으로써 지배 권력관계를 재생산하는 신화적 폭력에 불과하다고 비판한다. 이에 반해 신적 폭력은 법과의 연관을 부정하는 혁명적 폭력으로 법적 폭력-신화적 폭력을 폐기하기 위한 법의 경계선을 파괴하고 법권력 하에서 죄를 제거하기 위한 폭력이다. 


"모든 영역에서 신화에 신이 대립하듯이, 신화적 폭력에는 신적인 폭력이 대립한다. 게다가 모든 점에서 대립한다. 신화적 폭력이 법에 준거하는 것이라면 신적 폭력은 법을 파괴한다. 전자가 경계를 설정한다면 후자는 한계를 인정하지 않는다. 전자가 죄를 만들고 속죄하게 하는 것이라면 후자는 죄를 제거한다. 전자가 협박적이라면 후자는 충격적이고, 전자가 피의 냄새를 풍긴다면 후자는 피의 냄새가 없고 치명적이다." [폭력 비판을 위하여] 중 


셰리던 신부는 법을 보존하기 위해 새롭게 세워진 지미스홀을 탄압한다. 그 방법은 신의 뜻을 이용한 법적인 방법이다. 이러한 법은 신성한 신의 권능을 이용한 주권적 법이다. 이렇게 법은 권력자의 법 이전 특권을 유지하기 위해 그 권력이 미치는 경계선을 정하고 고정화한다. 그 경계선을 침범하는 자를 범죄자로 보고 속죄를 요구하는 신화적으로 작동한다. 법=권리의 주체는 시원적인 폭력을 통해 준거된 법의 경계선 안에 머물도록 강요된다. 반면에 지미는 기존의 질서를 직접적으로 파괴하기보다는 미국에서 보고 들은 경험을 토대로 지미스홀에서 예술의 배움을 마을 사람들에게 보여준다. 이러한 새로움은 물리적 혁명보다 더 충격적으로 여파를 끼친다. 셰리던 신부를 필두로 기득권 세력은 지미와 마을 사람들에게 신에 대한 죄를 물어 속죄하게 한다. 급진과 배움의 경계선에 서 있던 지미의 방식은 전쟁 이후의 아일랜드에 새로운 상상력을 불어넣는다. 지미의 죄를 직접적으로 물기보다는, 지미의 방식을 트집 잡아 추방한다.


형식에 매달려 기적을 가시화하는 메시아보다 삶의 즐거움과 깨우침을 주는 메시아가 더 급진적이다. 모든 것을 바꾼다는 구호의 혁명이라는 신화적 폭력은 결국 질서의 재생산에 불과하다는 것은 역사적 증명 사례는 많다. 새로운 날을 꿈꾸게 하는 상상력을 부여하는 혁명이 벤야민의 말처럼 피의 냄새가 없고 더 치명적일 것이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